60대 승려 흉기로 사찰 소유주 살해 후 목숨 끊어

칠곡의 한 사찰에서 승려가 사찰 소유주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11일 오전 11시 15분쯤 경북 칠곡군의 한 사찰에서 승려 A(65) 씨가 사찰 소유주인 여성 B(52) 씨를 흉기로 찔렀다.

이어 흉기로 자신의 목 등을 찔렀다.

B 씨 딸의 신고로 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모두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갑자기 방 안에 들어와 흉기로 B 씨의 가슴을 찔렀다"며 "이들 사이에 갈등 관계나 다툼 등이 있었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주변인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를 수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