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도정질문...현안 놓고 날선 공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북도의회 도정질문...현안 놓고 날선 공방

일문일답 진행...생동감 넘쳐

황병직,임미애,박차양 의원(왼쪽부터)

황병직,임미애,박차양 의원(왼쪽부터)

경상북도의회 제30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가 11일 본회의장에서 열렸다.

도정 질문에 나선 의원들은 국비예산 확보와 일자리 창출, 탈원전 대책 등 주요 현안을 집중 질의했다.

첫 질의에 나선 황병직 의원(무소속. 기획경제위원회)은 "경북도의 2019년도 국비확보액은 3조1천635억 원으로 목표액에 미달했다"며 "특히 3년간 신규예산 확보액이 크게 줄어든 것은 경북도의 신규사업 발굴 노력이 미흡했기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황 의원은 특히 "앞선 김관용 지사의 민선 4·5·6기 투자양해각서 체결금액이 33조 원에 달했지만 실제로 투자로 이어진 것은 절반 가량인 17조 원에 불과했다"며 이철우 도지사의 투자유치 20조 원 공약을 간접적으로 꼬집었다.

임미애 의원(더불어민주당.행정보건복지위원회)은 "민선 6기 일자리 창출 실적을 보면 7만 개의 일자리 가운데 공공부문이 91.5%를 차지했고 지역별로도 구미와 포항, 안동, 경주, 구미 등 5개 시지역이 56%를 차지하는 등 편중성이 심각했다"며 일자리 창출에서 시군간 불균형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책 변화를 주문했다.

임 의원은 또 "민선 7기 도정 운영 4개년 계획을 보면 현재 983개소의 사회적경제기업을 1천500개소로 늘려 사회적 일자리 5,000개를 만들겠다고 밝혔지만 헹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일자리공모사업에는 고작 10개 사업만 선정됐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차양 의원(자유한국당.문화환경위원회)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신한울 등 신규원전 건설이 백지화 되고 월성1호기 조기폐쇄로 직간접 피해규모 4조3천440억 원, 일자리 연간 30만 개 소멸 등 지역 경제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경북도의 무능한 대응을 강하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어 "방폐장유치지역 지원사업 55개(3조2000억 원) 가운데 25개 사업이 38% 정도만 추진되고 장기추진사업 7건은 단 한 건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경북도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도정질문은 의원들과 집행부의 일문일답 형식으로 이뤄지면서 주요 현안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이는 등 생동감 있게 진행됐다.

경북도의회는 12일에도 도정질문을 계속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