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립여고 '미투운동'나서

해당 학교에 부착된 메모지[SNS 캡처]

해당 학교에 부착된 메모지[SNS 캡처]
대구의 한 사립 중학교에 이어 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SNS와 대자보 등을 통한 미투운동에 나서 대구시교육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A여고 재학생과 졸업생이라고 밝힌 학생들은 SNS에 교사들에게 들은 여성 혐오 발언을 올렸다.

학생들은 이 글에서 "많은 선생님들이 별다른 자각 없이 차별 발언을 일삼으시는 모습들을 많이 봐왔다"고 밝혔다.

올린 글에 따르면 한 교사는 수업 중 성폭행 위기를 피하는 방법을 알려준다면서 혐오감을 줄 수 있는 내용을 언급했고, "공부 열심히 해야 좋은 데 시집단다"."미니스커트를 입으라"고 했다.

학생들은 "교사들의 이 같은 발언에 정정과 사과를 부탁하고, 진심으로 선생님들의 인식이 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구시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