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인수 승인..종합금융그룹 도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DGB금융,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인수 승인..종합금융그룹 도약

(사진=DGB금융 제공)

(사진=DGB금융 제공)
DGB금융그룹이 숙원 사업인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인수를 승인받았다.

DGB금융(회장 김태오)은 12일 "금융위원회로부터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대선물 손자회사의 자회사 편입도 승인됐다.

DGB금융은 다음달 하이투자증권 주주총회를 열고 11월 증권사 자회사인 하이자산운용의 손자회사 편입신고를 마칠 계획이다.

이번 인수로 DGB금융은 지방금융 최초로 은행, 증권, 보험 등 금융 전 부문을 아우르는 종합금융그룹으로 발돋움하게 됐다.

DGB금융 계열사는 손자회사를 포함해 현재 9개사에서 12개사로 늘어난다.

2020년까지 총자산 100조 원, 당기순이익 6000억 원 달성한다는 목표다.

그룹 비은행 수익 비중도 6월 말 기준 약 8.7%에서 21%까지 증가하게 된다.

이에 발맞춰 은행, 증권, 보험이 결합된 금융 복합 점포 개설을 추진한다.

고객 기반을 넓히고 계열사간 공동마케팅을 통해 수익원을 다변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이번 증권사 편입이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혁신적이고 다양한 금융서비스로 고객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투자증권은 올해 6월 말 기준 총 자산 6조 2000억 원, 자기 자본 7354억 원 규모의 중형 증권사다.

지난해 인력 구조 조정과 조직 재편, 비경상적인 손실을 제거해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올해 상반기 347억 원의 순이익을 낸 하이투자증권은 금융지주계열사 편입에 따른 신용등급 상향으로 연간 순이익 400억 원 창출이 기대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