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천문대기과학전공, 밤하늘 공개관측·강연 열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북대 천문대기과학전공, 밤하늘 공개관측·강연 열어

경북대 지구시스템과학부 천문대기과학전공이 대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개관측 및 강연 행사인 ‘2018 가을·겨울 밤하늘 이야기’를 갖는다.

이 행사는 9월 20일과 10월 29일, 11월 16일, 그리고 12월 26일에 경북대 제1과학관 등에서 열린다.

9월 관측에서 거문고자리 엡실론 이중성과 토성, 10월은 M39 산개성단과 달, 11월은 플레이아데스 성단과 달, 12월은 M35 산개성단과 오리온자리 대성운을 관측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가을, 겨울 공개관측에서는 모든 행사에서 안드로메다 은하를, 10, 11, 12월 행사에서는 페르세우스자리 이중 성단을 볼 수 있다.

공개관측에 앞서 공개강연이 열린다.

오는 20일에는 박명구 경북대 교수가 ‘우주의 팽창 : 르메뜨르 대 허블’을 주제로 최근 논란이 되었던 우주 팽창 발견에 대해 강연한다.

10월 29일에는 전영범 한국천문연구원 박사가 ‘천문대의 시간’, 11월 16일에는 김민진 경북대 교수가 ‘블랙홀 질량 재기’, 12월 26일에는 구본철 서울대 교수가 ‘초신성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구본철 서울대 교수는 초신성잔해에서 인을 발견해 2014년 9월 ‘이달의 과학기술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