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빨래방 지폐교환기 부숴 현금 천여만 원 훔쳐

무인빨래방 지폐교환기에 든 현금을 상습적으로 훔쳐 달아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 북부경찰서는 14일 절도 혐의로 이모(31)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8월 한 달간 경상도, 경기도 등 전국 무인빨래방 16곳을 돌며 현금 1600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절단기를 이용해 지폐교환기를 부숴 돈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씨는 최근 대구 동구의 한 빨래방에서 범행을 하다 인적 사항이 적힌 선원 수첩을 떨어뜨려 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최근 몸을 다쳐 일을 하지 못하게 되자 돈을 훔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