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사외이사 추천·CEO 육성 선진화 방안 발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DGB금융, 사외이사 추천·CEO 육성 선진화 방안 발표

(사진=DGB금융 제공)

(사진=DGB금융 제공)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이 14일 사외이사 운영과 CEO육성을 골자로 하는 '지배 구조 선진화 방안'을 발표했다.

비리와 악재로 위기에 처한 DGB금융이 공정하고 투명한 지배 구조를 세워 조직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취지다.

먼저 DGB대구은행을 포함한 자회사 대표이사 육성 승계 프로그램을 지주회사로 일원화한다.

각 자회사의 자체적인 CEO 승계 프로그램 운영으로는 체계적인 그룹 경영진 꾸리기에 한계가 있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앞으로 지주회사의 '자회사 최고경영자 후보추천위원회'에서 자회사 대표이사의 자격요건을 설정하고 후보군 관리와 추천을 담당한다.

자회사의 임원후보추천위원회나 이사회에서는 지주회사에서 추천한 후보의 적격성 검증 후 주주총회에 최종 추천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지주회사 회장과 은행장 자격 요건도 구체화했다.

등기 임원과 마케팅·경영관리 임원, 은행 외 타 금융사 임원 경험 등 자격 요건 항목을 세분화했다.

기존에는 20년 이상 금융회사 경력이면 CEO로서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간주했다.

이와 함께 임원 경력 관리로 금융그룹에 관한 종합적인 시각을 지닌 CEO 후보를 키울 계획이다.

이번 방안이 시행되면 DGB금융은 지난 7월 도입한 '임원 육성·선발 프로그램(HIPO Program)'과 맞물려 예비임원 육성부터 CEO 선임에 이르는 체계적인 CEO 육성·승계 프로그램을 갖추게 된다.

CEO와 함께 지배구조의 양대 축인 사외이사 제도 선진화 방안으로는 먼저 금융 현장 경험이 있는 사외이사 비중을 30% 안팎으로 늘려 금융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외이사 추천 방식도 대폭 개편해 후보 추천 다양성을 꾀한다.

현행 방식은 현직 사외이사의 추천을 중심으로 사외이사 후보군을 구성해 다양한 전문가 구성이 어려웠다.

선진화 방안에 따르면 1순위로 모든 주주에게 후보 추천권을 주고 2순위로 외부 전문기관을 활용해 후보 추천을 받는다.

또 외부 전문가로 사외이사 인선자문위원회를 꾸리고 객관적으로 검증된 후보군 중에서 사외이사를 추천 선임한다.

선임 이후에는 활동 내역을 외부기관을 통해 평가해 연임에 반영한다.

특히 지배구조상 각 프로세스가 외부전문가나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위원회를 통해 운영되어 높은 공정성과 합리성이 기대된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은 그룹 신뢰 회복과 지속 성장을 위한 경영 쇄신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