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태풍 뚫고 수험생 찾아 입학면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대, 태풍 뚫고 수험생 찾아 입학면접

대구대 전겨

대구대 전겨
대구대학교(총장 김상호)가 제주도와 남부지역을 관통한 태풍 콩레이를 뚫고 ‘찾아가는 입학면접’을 실시해 눈길을 끌었다.

대구대는 지난 6일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제주도와 남부지역을 관통하는 가운데 치러진 학생부면접전형에서 천재지변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불참할 수밖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3번의 긴급 대책회의를 통해 면접 편의를 제공했다.

제주도의 경우 면접 전날 오후부터 발생한 항공결항으로 인해 발이 묶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제주도 현지에 대기실과 면접공간을 마련하고 면접관들과 영상 면접을 실시하기 위해 입학처 인력을 급파했다.

전례없는 영상 면접을 통해 당황하고 있는 9명의 학생에게 면접관들은 위로와 격려를 하며 면접을 치렀다.

면접 당일 오전에는 거제도와 가덕도를 잇는 거가대교가 폐쇄되면서 거가대교를 지나는 대중교통의 운행이 중단되었다.

제 시간에 참여할 수 없게된 학생을 위해 입학담당 인력들이 거제로 달려갔다.

거제의 한 고등학교에 임시 대기실과 면접공간을 마련하여 13명의 학생이 지원 학과의 면접관들과 영상 면접을 치룰 수 있었다.

면접 전날과 당일 오전에 제주 및 거제지역에서 지원한 전체 학생에게 전화통화를 하여 개인별 상황을 확인하고 문자메세지를 통해 면접 대기장소를 안내하는 세심함도 잊지 않았다.

또한 면접 당일 울산과 동대구를 잇는 기차선로에 소나무가 쓰러지고, 태풍 피해가 가장 극심했던 경북 영덕지역을 비롯한 피해지역 주변 학생들이 면접 입실 시각전까지 도착할 수 없는 상황이 예측되자 대학측에서는 지각조 면접문제를 긴급하게 출제하고, 불안한 마음에 전화 온 학생들을 안심시켰으며, 8명을 대상으로 별도의 지각생 면접을 진행했다.

백지원 대구대 입학처장은 “긴박한 상황에서도 우리 대학에 지원한 학생은 단 한 명도 억울한 상황이 발생하면 안된다는 마음이 사고없이 면접전형을 진행하게 된 원동력이 된 것 같다”며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