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근로소득자 연평균 급여 전국 최하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근로소득자 연평균 급여 전국 최하위

대구지역 근로소득자의 연평균 급여가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6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구지역 근로소득자의 1인당 연평균급여는 전국평균3천383만원의 약 88% 수준인 2천984만원에 그쳤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를 제외하고는 가장 낮은 것이다.

근로소득세를 내지 않는 면세자 비율도 높아 전체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자 중 30만 1천42명은 각종 소득공제와 세액공제 혜택을 통해 근로소득세를 납부하지 않아 면세율이 48%로 전국 17개 시.도 중 광주‧제주‧전북에 이어 네 번째였다.

대구지역 근로소득자 1인당 근로소득세 납부액은 전국 1인당 평균 근로소득세 납부액309만원의 72.5%인 224만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충북‧전북‧강원에 이어 네 번째로 낮았다.

법인사업자의 경영 상황도 상대적으로 열악해 지난해 대구지역에서 법인세를 신고한 법인은, 전국 69만5천445개의 3.1%에 해당하는 2만1천여개에 그쳤다.

이들 법인의 총수입액은 99조 5천96억원으로, 1년 전보다 6.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을 기록한 1만 4천여개 법인의 평균 당기순이익은 전국 평균 5억9천만원의 53.4%에 불과한 3억1천5백만원이었다.

대구지역 법인당 평균 법인세도 전국 평균 1억3천7백만원의 64.2%인 8천8백만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1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지난해 대구지역의 1인당 평균 상속세와 증여세액은 각각 5억4천만 원과 2천3백만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상속세는 세 번째,증여세는 두 번째로 높았다.

추 의원은 “대구지역의 경제 여건 개선을 위해서는 4차산업혁명 등 고부가가치 산업의 유치를 통해 근로소득을 늘리고 법인의 경영여건을 개선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부가 규제개혁 및 서비스산업 육성을 적극 추진하는 등 기업의 투자를 늘리고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정부의 경제정책 전환을 강력히 촉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