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외이사 반발에 제동 걸린 DGB금융..은행장 선임 고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외이사 반발에 제동 걸린 DGB금융..은행장 선임 고심

은행장 자격 요건 완화·퇴임 임원 물색..회장 겸직 가능성도
대구은행 비리 감독 부재..구실 못한 사외이사 책임론 일어

DGB금융지주 김태오 회장. (사진=DGB금융그룹 제공)

DGB금융지주 김태오 회장. (사진=DGB금융그룹 제공)
대구은행 사외이사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는 DGB금융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에 대해 지주회장이 직접 입을 뗐다.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조하는 지배구조 선진화 기본 방향은 고수하되 은행장 선임 문제와 관련해 자격 요건 한시적 완화나 퇴임 임원 후보 물색 등 다양한 대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회장이 불가피하게 행장직을 겸임해야 하는 경우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DGB금융그룹 김태오 지주회장은 10일 DGB혁신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은행장 자격 요건 강화와 사외이사 구성 변경 등을 골자로 한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재 대행체제인 대구은행의 은행장 선임 문제에 관한 생각도 함께 밝혔다.

김 회장은 "그룹 선진화 방안에 대해 대구은행 사외이사들이 반발하고 있는 건 사실"이라며 "사외이사와 갈등을 조율해 의견차를 좁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발표된 DGB금융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에 따르면 은행장 자격 요건은 금융기관 임원경력 5년 이상, 마케팅 경영관리 등 은행 사업본부 임원 2개 이상 경험, 지주사와 타 금융사 임원 경험 등으로 한층 구체화됐다.

이 방안으로 변경되면 현직 임직원 중 자격이 충족되는 이가 없어 당장의 은행장 후보 구성이 불가능하다.

이에 지주 측은 이번 경우에만 은행장 자격 요건을 완화해 경력 조건 년수를 1~2년 줄이는 등 유연하게 조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자격 조건이 충족되는 대구은행 출신 퇴임 임직원도 후보군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부정채용·비자금 비리 임직원들의 최종 사법처리 수위도 고려 대상이다.

이렇게 되면 최대 5명의 임직원이 은행장 후보군에 오를 수 있다고 지주 측은 보고 있다.

지난 4월 분리된 회장 행장직 겸임 체제가 불가피하게 부활하는 경우도 무시할 수 없다.

김 회장은 "이사회에서 행장직 겸임을 요청한다면 고민해보겠다"며 행장직 겸임 가능성도 열어뒀다.

아울러 불확실했던 CEO 육성 승계 과정을 예측 가능한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는 계획도 또 한 번 강조했다.

부점장부터 CEO에 이르기까지 임원을 육성하는 '경력 개발 프로그램'을 세워 경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외부전문가의 객관적인 검증을 거쳐 임원을 선발할 방침이다.

또 CEO 승계 절차 사외이사 운영 제도까지 지주회사가 통합 관리하는 방식으로 손질된다.

은행 사외이사들이 이러한 지배구조 방안에 반발하면서 DGB금융 개혁 추진에 제동이 걸리자 사외이사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이들은 지주사의 통제권이 강화되고 은행 이사회 권한이 축소된다고 주장하지만 이러한 명분에 정당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이다.

대구은행이 채용과 비자금 등 각종 비리로 사법 심판을 받는 지경에 오기까지 이를 사전에 감시 감독해야 할 사외이사의 역할이 부재했다는 것이다.

이사의 책임성과 전문성을 보다 강화하는 선진화 방안에 저항하는 기존 사외이사가 의무 없이 권한 챙기기에만 급급하다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다.

금융지주 역시 대구은행의 스캔들이 연달아 터지기까지 제 기능을 못한 사외이사 제도의 손질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사외이사 반발로 그룹 개혁에 발목이 잡힌 DGB금융이 선진화 방안을 계획대로 추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