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고, '6·25전쟁과 민주화운동' 동문 기리는 기념탑 제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공고, '6·25전쟁과 민주화운동' 동문 기리는 기념탑 제막

대구공고 6.25학도병 참전 및 2.28학생민주화운동 기념탑

대구공고 6.25학도병 참전 및 2.28학생민주화운동 기념탑
대구공업고등학교(교장 최경묵) 오는 14일 학교 체육관 옆 옥저동산에서 재학 중 ‘6·25 학도 의용군 참전 및 2·28 대구학생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동문들의 숭고한 정신을 담은 기념탑 제막식을 갖는다.

북한군의 기습 남침으로 3일 만에 서울이 점령되고 한 달 만에 낙동강까지 밀리는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하자 대구공고에 재학 중이던 273명은 펜 대신 총을 들고 전선으로 달려가 참전했다.

대구공고는 이러한 참전 동문들의 숭고한 희생과 애국정신이 후배 학생들과 온 국민의 가슴에 남기를 기원하며 기념탑을 건립했다.

또한 1960년 2월 28일 자유당정권의 학원탄압에 맞서 싸운 ‘2‧28대구학생민주화운동’에서 대구공고를 비롯한 대구의 8개 고등학교 학생들은 학원 탄압의 부당성에 항거했다.

대구공고동문 김윤식(16회 기계과) 시인은 ‘아직은 체념할 수 없는 까닭’ 이라는 저항시를 발표해 옥고를 치렀고, 김현산(23회 건축과) 동문은 두류공원에 세워진 2‧28대구학생민주화운동 기념탑을 디자인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