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형 놀이터 만든다

경북도, 세이브칠드런과 업무협약

경북도는 11일 세이브칠드런과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11일 세이브칠드런과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세계적인 아동구호국제기구인 세이브칠드런과 손잡고 '경북형 어린이놀이터' 만들기에 적극 나선다.

경북도는 11일 세이브칠드런과 '경북형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북도는 비슷하고 정형화된 기존 놀이터에서 크게 벗어나 '어린이가 놀이터의 기획자인 동시에 사용자'라는 생각으로 새로운 개념의 어린이 창의성 개발과 안전한 놀이터를 만들 방침이다.

경북도는 내년에 시군 공모를 통해 5개소(도심형 3곳, 농어촌형 2곳)의 어린이놀이터 조성계획을 마련하고 2020년까지 23개 시군으로 확대할 게획이다.

한편, 세이브칠더런은 방과후 어린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위해 '공립형 지역아동센터 3개소(의성군 안계면, 청송군 현서면, 영덕군 영해면)를 건립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어린이가 마음껏 뛰 놀 수 있는 놀이터 조성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경북 만들기를 출발점"이라며 "세이브칠드런과 손잡고 아이 키우기 좋은 젊고 행복한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