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섭 김천시장 "민노총 불법 점거에 민·형사 강력 대응"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김충섭 김천시장 "민노총 불법 점거에 민·형사 강력 대응"

김충섭 김천시장이 6일 김천시청에서 민주노총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요구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CBS노컷뉴스 이규현 기자)

김충섭 김천시장이 6일 김천시청에서 민주노총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요구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CBS노컷뉴스 이규현 기자)
민주노총이 기간제 근로자의 무기계약직 전환을 요구하며 김천시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김충섭 김천시장은 6일 "특정노조에 가입해 있다는 이유로 우선적으로 정규직화 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김천시청 3층 대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 시청내 200여명의 정규직 전환대상자가 있는데 특정노조에 가입해 있다는 이유로 우선적으로 정규직화 해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사회양극화 해소를 위해서 바람직하지만 재원이 추가로 소요되어 결국 시민의 부담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천시는 "정부의 정규직전환 가이드라인과 시의 재정사정을 고려해 인적예산 가용범위 내에서 순차적으로 정규직화 해 시민의 세금부담을 최소화 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김천시청 불법점거 사태로 인해 민원인과 시민들께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민노총의 불법적인 집회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불법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노총은 지난 8월부터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기간제 근로자들의 무기계약직 전환 등 정규직화를 요구하면서 집회를 계속해오고 있다.

그런데 김천시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은 정부의『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각계 인사로 구성된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의 결정으로 정규직으로 전환 하도록 되어 있다.

김천시장실 점거했던 민주노총은 무기직으로 전환 하지 않으면 계속 투쟁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김천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전국적인 사항으로 강제규정이 아닌 권고 사항이어서 재정형편에 맞게 정부시책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