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 유지 힘쓰는 CCTV관제사들 "대구 8개 구·군 직접고용 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치안 유지 힘쓰는 CCTV관제사들 "대구 8개 구·군 직접고용 해야"

6일 대구에 근무하는 CCTV관제사들이 대구시청 앞에서 직접고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류연정 기자)

6일 대구에 근무하는 CCTV관제사들이 대구시청 앞에서 직접고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류연정 기자)
대구에 근무하는 폐쇄회로(CC)TV 관제사들이 지자체의 직접 고용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대구지역일반노조 CCTV관제사지회는 6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8개 구,군청장은 올해 안으로 직접고용 전환 시기를 확정하라"고 요구했다.

현재 CCTV 관제사의 경우 대구 8개 구,군이 용역회사에 외주를 주고 용역회사가 이들과 계약을 한 형태의 근로 관계를 맺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의 비정규직 근무자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1단계 전환대상자에 해당한다.

이들은 지자체에 직접 고용돼 고용 안전을 담보받을 수 있을 거란 부푼 기대를 안고 기다려왔지만 내년에도 용역업체를 끼는 식으로 계약이 이뤄질 거란 얘기가 최근 떠돌자 기자회견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관제사들은 "이미 지난해 12월말 용역 계약기간 종료와 동시에 정규직 전환이 됐어야 했다. 명백한 중앙정부 가이드라인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뿐만 아니라 대구시 8개 구,군청의 파견 용역 노동자 정규직 전환은 여전히 전국 꼴찌"라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마이크를 쥔 CCTV관제사지회 최경미 지회장은 "정부를 믿고 1년 넘게 기다렸다. 또다시 용역업체 계약 형태로 근무하게 되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발언했다.

관제사들은 현재 8개 구,군에 근무중인 관제사 252명을 전원 직접고용으로 전환하고 11월 중에 노사 협의기구를 구성해 정규직 전환 회의를 개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지자체와 경찰에 따르면 CCTV관제사들이 카메라에 잡힌 화면을 살펴보다가 범죄를 예방하거나 범인을 잡은 사례가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치안 유지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CCTV관제사들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