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찾아가는 산부인과...4천번째 출생아 '축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북도 찾아가는 산부인과...4천번째 출생아 '축하'

찾아가는 산부인과 4천번째 출생아 기념사진(경북도 제공)

찾아가는 산부인과 4천번째 출생아 기념사진(경북도 제공)

"4천번째 출생을 축하합니다"

경북도는 6일 영양군종합복지관에서 '찾아가는 산부인과 4천번째 출생아' 기념행사를 갖고 아기용품 등 선물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청송군 네쌍둥이와 영양군 다문화 다둥이 가정도 함께 해 축하인사를 받았다.

찾아가는 산부인과는 경북도내 의료취약지역의 임산부의 원거리 진료와 불편을 해소하기위해 산부인과가 없는 6개 군(군위, 영양, 영덕, 고령, 성주, 봉화)에 산부인과 전문의가 이동검진차량으로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이다.

임산부들은 초음파와 태아기형검사, 15종의 산전기본검사를 받을 수 있다.

찾아가는 산부인과는 지난 2009년 10월 첫 운행에 들어간 이후 지금까지 1만9천450여 명의 산모가 4만900여 차례에 걸쳐 진료를 받았고 4천189명의 아기가 출생했다.

이원경 경북도 건강복지국장은 "임신·출산의 친화적 사회분위기 조성과 경제적 지원, 아이를 믿고 맡길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 등 저출생 문제 해결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