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봉화군, 수돗물 오염 사실 늑장통보로 경찰 고발 당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북 봉화군, 수돗물 오염 사실 늑장통보로 경찰 고발 당해

경북 봉화군이 상수도 수돗물 오염 사실을 주민에게 늦게 알린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대구지방환경청은 봉화군을 수도법 위반 혐의로 봉화경찰서에 고발했다고 7일 밝혔다.

대구지방환경청에 따르면 지난 6월 한국수자원공사가 실시한 봉화 석포 지방상수도 수질검사에서 독극물인 비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당시 검출된 비소 양은 0.011mg/L로 기준치인 0.01mg/L보다 0.001mg/L 많았다.

봉화군은 해당 내용을 6월 22일 확인한 뒤 5일 만인 6월 27일 면사무소 게시판을 통해 주민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현행 수도법은 수도사업자가 오염 내용을 안 지 3일 안에 주민에게 알려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구지방환경청은 법 위반 사항이라고 판단해 경찰 고발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봉화군이 대구지방환경청에는 6월 27일 보다 하루 빠른 6월 26일 주민에게 오염 사실을 알렸다고 보고해 늑장 공지에 이어 날짜 조작을 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봉화군은 해당 사건에 대한 대처 방법으로 비소 저감시설 설치 계획 등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