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물 비용 부풀려 청구한 대구시의원 출마자 고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홍보물 비용 부풀려 청구한 대구시의원 출마자 고발

선거 홍보물 비용을 부풀려 허위 보고한 뒤 선거비용 보전 청구를 한 대구시의원 전 후보자와 자원봉사자 등이 검찰에 고발됐다.

대구시 중구선거관리위원회는 8일 허위로 선거비용 회계 보고를 한 혐의로 대구시의원 전 후보 A씨와 자원봉사자 B씨 등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대구시의원 후보로 출마했다 낙선한 A씨는 회계책임자를 겸임하면서 자원봉사자 B씨와 짜고 실제 사용한 선거 홍보물 제작금액 770만 원보다 1천6백여만 원 부풀린 2천4백여 만원의 세금계산서를 발급받아 허위 회계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선거홍보물 비용 가운데 6백만 원을 선관위에 신고한 정치자금계좌가 아닌 다른 계좌에서 지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