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여자컬링 갑질 피해 의혹 진상 조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북도, "여자컬링 갑질 피해 의혹 진상 조사"

(자료사진)

(자료사진)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선수단(팀킴)의 갑질 피해 의혹과 관련해 경상북도가 진상 파악에 들어간다.

경상북도는 "여자컬링팀이 경북체육회로 보낸 호소문을 전달받아 진상 파악에 나서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경북도는 빠른 시일 내 외부 인사가 포함된 특별감사반을 꾸려 엄중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컬링장 소유권자인 의성군과 이를 위탁 운영하는 컬링협회 사이의 갈등 문제도 함께 규명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이에 앞서 팀킴 선수단 보호를 위해 컬링 협회, 감독과 선수들을 분리조치할 예정이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진상 조사 결과 문제가 드러난 관련자는 엄중 문책하고 사안에 따라 법적 조치도 취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여자컬링팀 선수 5명은 최근 김경두 전 대한컬링협회 부회장에게서 욕설과 폭언에 시달렸다고 주장하는 호소문을 냈다.

팀킴은 또 독단적인 현 지도부의 지휘에서 벗어나 운동을 계속하고 싶다며 김 전 부회장과 김민정 감독의 교체를 요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