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재개발에 지역 업체 참여시 용적률 인센티브 20%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재건축·재개발에 지역 업체 참여시 용적률 인센티브 20%

대구시는 12일부터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에 지역 건설업체가 참여하면 용적률 인센티브를 20%까지 확대한다.

대구시는 정비사업에 지역 업체 참여율이 50%에 이르면 용적률 인센티브를 최대 20%까지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용적률 인센티브를 적용하는 다른 지역과 비교해 최고 수준이다.

대전 17%, 부산 15%, 광주 10%, 울산 5% 등이다.

대구시는 올해 초 지역 업체의 어려움을 감안해 용적률 인센티브를 5%에서 15%로 늘렸지만,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올들어 6개 정비 사업장의 입찰 결과 지역 업체가 수주한 곳은 없으며 대형 외지 업체들의 독식 현상은 심화하는 양상이다.

전국 최초로 설계 단계부터 지역 업체를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대구시는 지역 설계 업체가 50% 이상 참여하면 3%의 용적률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이로써 정비 사업에 지역 설계업체와 건설업체가 참여하면 최대 23%의 용적률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대구시는 구 군과 함께 정비구역 지정이나 조합 설립 인가 때부터 관련 협회에 정보를 제공해 지역 업체들이 수주 활동을 하도록 지원한다.

또 정비사업에 관심이 많은 조합원과 시민이 참여하는 '도시 재생 아카데미' 과정에 지역 협회에서 제작한 홍보 영상을 방영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도로 지역 업체를 지원해 지역 자본의 역외 유출을 줄이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