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원 여부에 따라 구미시민 취수원 이전 찬·반 결과 달라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부 지원 여부에 따라 구미시민 취수원 이전 찬·반 결과 달라져

구미 해평취수장. (자료사진)

구미 해평취수장. (자료사진)
취수원 이전에 대한 구미시민들의 의견이 정부 지원 여부에 따라 크게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과 대구경북녹색연합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구미에 거주하는 만 19세이상 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구미공단 상류로 취수원을 이전하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41.1%가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찬성은 34.1%, 무응답은 24.5%로 집계됐다.

다만 '구미의 식수, 공업 용수량에 영향이 전혀 없고 구미 발전을 위한 별도의 지원책이 병행된다면 취수원 이전에 찬성하냐'는 질문에는 찬성이 55%, 반대가 30.8%로 결과가 뒤바뀌어 나타났다.

아울러 구미에 공단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수질 개선을 위한 환경 규제가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가 67.8%로 전체의 2/3 이상을 차지했다.

대구경북녹샌연합은 "구미시민 다수가 환경규제를 통한 수질대책 마련에 동의하고 정부의 지원이 병행된다면 취수원 이전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체는 "앞으로 정부는 수질오염의 원인인 배출업소에 대한 강력한 환경규제에 나서야 할 것이며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정책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모노리서치가 유선ARS 방식(70%)과 전화 면접 방식(30%)을 병행해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다.

여론조사 비용은 김상훈 의원실이 지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