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전용 구장 내년 1월 준공

대구FC 홈구장으로 사용될 축구 전용 경기장인 가칭 '포레스트 아레나'가 내년 1월 완공된다.

6일 대구시에 따르면 북구 고성동 3가 시민운동장 주 경기장을 리모델링한 포레스트 아레나는 연면적 2만5천여㎡, 관중석은 1만2천석 규모이다.

경기장에는 빛과 비를 차단하는 지붕을 설치했고 관중석은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최적의 시야각을 확보했다.

관중석에서 그라운드까지 거리는 7m로 박진감 있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포레스트 아레나는 내년부터 대구FC 전용 구장으로 사용한다.

대구시는 2020년까지 경기장 일대에 테니스장과 다목적 체육관 등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