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적쇄신' 명분으로 사표낸 뒤 해고된 대구은행 임원, '부당해고' 판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인적쇄신' 명분으로 사표낸 뒤 해고된 대구은행 임원, '부당해고' 판정

(사진=대구은행 제공)

(사진=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이 '인적 쇄신' 명분으로 임원들을 해고한 사건이 '부당 해고'로 판정났다.

7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 따르면 지노위 심판위원회는 대구은행 해고 임원 5명이 낸 부당해고 구제신청에 대해 인용 결정을 내렸다.

지노위는 복직 명령을 담은 판정서를 작성해 조만간 대구은행에 보낼 예정이다.

앞서 DGB금융그룹은 지난 6월 김태오 회장 취임 직후 그룹 계열사 임원 17명이 모두 자발적으로 사표를 냈다며 인적 쇄신을 하겠단 의지를 피력했다.

이후 지주사는 조직 개편을 시행하면서 사표를 낸 이들 중 9명을 해임했다.

하지만 비리와 무관한 임원까지 해임 대상에 포함되자 해고자 중 5명이 노동당국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냈다.

앞으로 대구은행은 이들을 다시 복직시킬 지, 중앙노동위원회에 재심을 신청할 지 결정하기 위해 이사회를 열 것으로 알려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