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내년 국비예산 3조6천154억 원 확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북, 내년 국비예산 3조6천154억 원 확정

국회 심의과정에서 3천952억 원 추가 확보

경북도청 전경(CBS자료사진)

경북도청 전경(CBS자료사진)

경상북도의 내년도 국비지원 예산이 3조6천억 원으로 확정됐다.

경북도는 국회심의 과정에서 3천952억 원이 증액되면서 정부안 3조2천202억 원을 포함해 모두 3조6천154억 원의 국비지원 예산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국회 증액내역을 보면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1천억 원 등 SOC 분야에서 가장 많은 3천167억 원이 증액되거나 신규 반영됐다.

아울러 △경량 알미늄소재 기반 융복합 기반구축 12억 원 등 연구개발 분야에서 27억 원△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26억 원 등 농림수산 분야에서 51억 원 △세계유산 하회마을 방문객센터 건립 14억 원 등 문화관광 분야에서 37억 원 △장사시설 설치사업 33억 원 등 복지·기타 분야에서 637억 원이 각각 증액 또는 신규 반영됐다.

국회 증액에 따른 내년도 분야별 국비지원 예산(최종)을 보면 중앙선복선전철화(도담~영천) 4천391억 원,울릉공항 건설 20억 원 등 SOC 분야에서 2조824억 원이 확보됐다.

또 ▲연구개발 분야 2천62억 원 ▲농림수산 분야 6천318억 원 ▲ 문화관광 분야 1천84억 원 ▲환경 분야 2천619억 원 ▲복지 분야 22억 원 ▲기타 3천26억 원 등이 확보됐다.

하지만,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설립과 김천~전주간 복선전철 건설 등은 국비지원 예산에 반영되지 않았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 국비예산 확보에 큰 역할을 해 준 여야 국회의원들과 정부·도·시군 공직자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체계적으로 대응해 국비지원 예산 확보에 좋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