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 우파, 하나가 되어야" 유승민에 화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황교안 "자유 우파, 하나가 되어야" 유승민에 화답

특정 언론사 사주들과 식사 논란엔 "국정 반영 위한 노력"

16일 민부론 홍보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대구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류연정 기자)

16일 민부론 홍보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대구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사진=류연정 기자)
16일 민부론 홍보 간담회차 대구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의 만남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황 대표는 이날 기업인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야 한다. 그러려면 우리 자유 우파, 자유민주세력들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유 의원은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모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날만 잡히면 황 대표를 만나서 이야기할 용의가 있다"고 통합 의지를 시사한 바 있다.

황 대표는 또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상황에 대해 묻자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다음 총선에서 우리가 반드시 이기고 대한민국을 되살려 내야 한다. 이걸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의를 생각하면 소아(小我)를 내려놓을 수 있다. 여러 의견을 듣고 모아서 대통합을 이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황 대표는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를 해야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다. 또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구성)할 수 있다"며 구체적인 통합 방법에 대해서는 명확하지 않은 답을 내놨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간담회에 참석하기 전 일부 지역 언론사 사주들과 오찬을 가진 것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언론계에 계신 여러 의견을 수렴하고 그것을 국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총선 준비에 대한 질문에는 "좋은 인재들이 각 선거구에 배치되어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할 거다"며 당무감사, 조강특위 등을 통해 체계적인 총선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