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기준, 국방부가 키 잡는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기준, 국방부가 키 잡는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국방부가 나선다.

지난 16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방부 장관을 면담하고 국방부가 대안을 마련해줄 것을 요청했다.

후보지인 군위, 의성 모두를 만족하는 기준 마련이 어려워짐에 따라 국방부에 이 같은 상황을 전달하고 결정을 맡긴 것이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현재까지 논의된 두 가지 안(찬성률만 반영하는 안과 찬성률과 투표율 모두 반영하는 안)에 대한 군위, 의성의 의견을 전달하고 "국방부가 기준을 만들어 이전지 선정 절차를 이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군위, 의성 단체장들이 느끼는 결과에 대한 부담이 너무 커 두 지역 합의를 통해서는 선정 기준을 만들기 어렵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4개 자치단체장은 수차례 선정 기준에 합의하기 위해 논의했지만 군위군수와 의성군수의 의견이 달라 절충되지 못했다.

두 단체장은 또 주민투표와 함께 대구, 경북 전체 시·도민의 선호도를 반영하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국방부에 전했다.

더불어 새 기준안 마련이 조속히 진행돼 꼭 연내에 최종 부지 선정을 마쳐야한다는 당부도 강조했다.

정 장관 역시 "연내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를 선정하도록 절차를 밟겠다"고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현재 나온 안들을 검토해 대안을 만든 뒤 오는 11월 초에는 이전부지선정위원회를 열고 선정 기준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주민투표 공고 기간 등을 고려할 때 그래야만 연내 이전지 최종 선정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대구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